2024.07.26 (금)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9.3℃
  • 구름많음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8.4℃
  • 흐림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8.0℃
  • 흐림부산 27.4℃
  • 구름많음고창 29.0℃
  • 흐림제주 29.5℃
  • 흐림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경북동해안 유전 탐사관련 입장 표명

경북동해안 유전 탐사는 정쟁 보다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6월 10일(월) 페이스북을 통해 경북동해안 유전 탐사와 관련하여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이 도지사의 페이스북 내용 전문이다.

 

경북동해안 유전 탐사는 정쟁 보다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경북동해안 유전 탐사와 관련 정치권에서 연일 성명 발표 등 정쟁에 휩싸이는 것 같아 안타깝기 그지 없다
 

엑트 지오 탐사 회사가 230만원 세금도 못내어 석유공사가 대납 했다며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가능성이 없는데 막대한 시추비를 투입하는 것은 안된다며  예산을 삭감해야 한다는 등 야당의 비판에 대해

 

여당은 유전탐사 가능성이 20%라면 역대 성공한 탐사 유전 보다도 확률이 낮지 않은데다
야당에서 주장하는 국민 1인당 25만원 지원하는 돈 13조원이면 1회 시추 1000억원 비용을 130회 충당 할 수 있고
예상대로 140억배럴에 2000조원이 성공하면 현재 1000조원에 이르는 나라빚을 2번 갚을 수 있다는등 정쟁 중

 

따라서  국가의 명운이 걸릴 수 있는 대형사업 관할 구역 경상북도 입장에서는
과거 동해안지역 유전탐사에 대한 국민 기대가 컸으나 실망감을 주고 정부에 속았다는 여론이 팽배한 적이 있고
자원탐사는 원래 성공 보다 실패 할 확률이 훨씬 높아 세계 유명 유전탐사의 성공 실패 사례를 들어 투명성과 합리성을 충분히 설명
이번 유전은 20% 확률이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는 국민공감대 형성이  더 필요

 

과거 MB 정부시절 자원외교에 혹독한 비판이 있었으나 그 당시 구입한 일부 광산이 노다지가 있는 것을 볼 때 자원 탐사의 중요성을 재삼 확인하고
제발 자원탐사에 정쟁 보다 과학적 상식적 접근해서 오매불망 바라던 산유국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 합니다

 

경상북도에서는 동해안 유전이 대박이 났을 때 대비 영일만항 확장 등 미래 청사진을 준비 하겠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