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3.8℃
  • 구름조금대전 -0.9℃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4.1℃
  • 맑음부산 3.4℃
  • 흐림고창 2.7℃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4.7℃
  • 흐림보은 -1.9℃
  • 흐림금산 -1.7℃
  • 구름조금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권우상(權禹相) 칼럼 = 사자왕의 억지 이유
칼럼 사자왕의 억지 이유 권우상 명리학자. 역사소설가 곰과 원숭이와 토끼를 시종으로 거느리고 있던 사자왕은 함께 지내보니 곰은 미련하고, 원숭이는 교활하고, 토끼는 눈치만 살피면서 일하기를 싫어하자, 사자왕은 구실을 만들어 몽당 잡아 먹을려고 생각했다. 사자왕은 세 시종에게 말했다. “내가 너희들의 마음이 변하지 않았는지 시험해 볼테니 내가 묻는 말에 솔직히 대답해라!” 먼저 곰 앞에 가서 커다란 아가리를 짝 벌리고 “내 입에서 무슨 냄새가 나느냐?” “예, 대왕님, 비린내가 어찌나 고약한지 맡기조차 어렵습니다.” 사자왕은 기다렸다는 듯이 “에끼, 이 미련한 놈. 왕의 체면에 먹칠을 했으니 넌 죽어 마땅하다!” 사자왕은 곰을 잡아 먹었다. 그리고는 또 아가리를 벌리고 원숭이에게 똑 같이 물었다. “냄새가 정말 향기롭네요. 향수인들 어찌 이런 냄새에 비할 수 있겠습니까!” “에끼. 이 교활한 놈, 왕을 속이려드니 네 놈도 죽어 마땅하다!” 사자왕은 원숭이도 잡아 먹었다. 역시 토끼에게도 물었다. 토끼는 머리를 조아리며 말했다. “대왕님,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요새 감기에 걸려 냄새를 전혀 맡을 수 없습니다. 감기가 좀 낫거던 다시 시험을 치르겠습니다.”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