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맑음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26.8℃
  • 구름조금서울 29.8℃
  • 구름조금대전 28.7℃
  • 흐림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4.0℃
  • 구름조금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1.7℃
  • 맑음고창 23.4℃
  • 제주 19.8℃
  • 맑음강화 23.8℃
  • 맑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5.2℃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김현권 후보, “강 후보는 아직도 윤석열 대통령 현수막 걸고 ‘尹 지키기’ 전념, 정권심판 민심 무섭지 않나?”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구미을 국회의원 후보는 국민의힘 강명구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을 내세우며 선거운동을 하는 것에 대해 “민심 무서운 줄 모르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언론보도에 따르면 다른 국민의힘 후보들은 정권심판론 부각이 두려워 10명 중 7명이 윤석열 대통령을 공보물에 넣지 않았다고 한다”며 “하지만 강 후보 공보물의 경우 12면 중 윤석열 대통령 사진이 담긴 지면이 무려 3개 지면에 달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그것도 모자라서 강명구 후보는 선거사무소 외벽에 윤석열 대통령과 강 후보의 모습이 담긴 현수막을 내걸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전국을 휩쓸고 있는 윤석열 정권 2년 실정에 대한 분노와 심판민심을 강명구 후보는 우습게 여기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또한 김 후보는 “이번 총선은 윤석열정권 심판 선거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이 끝나면 급격히 레임덕이 와서 지금처럼 독선적인 국정운영은 불가능하게 될 것이며 야당에게 협조를 구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대통령 스스로 힘이 빠질텐데 대통령실 비서관 경력이 구미에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 그보다 대통령 1호참모가 국정실패에 책임이 있으니 강명구 후보도 구미시민께서 함께 심판해주시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커지고 있는 정권심판 열망을 구미에서도 생생히 체감하고 있다. 하지만 강 후보는 여전히 ‘대통령 지키기’만 전념하고 있다. 독선과 불통의 윤석열 대통령과 꼭 닮았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