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7.5℃
  • 흐림강릉 9.6℃
  • 구름조금서울 6.4℃
  • 대전 2.3℃
  • 대구 5.5℃
  • 울산 8.0℃
  • 광주 5.6℃
  • 부산 8.9℃
  • 흐림고창 4.5℃
  • 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7.1℃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새해 첫 행안부 재난안전 공모사업 선정” 20억 확보!

2020년 국가 첫 공모사업 선정, 기분 좋은 출발 신호탄이며 국비 확보 마중물

경상북도는 2020년 행정안전부「지역맞춤형 재난안전 연구개발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한 결과, ‘생체신호·가스감지 기능 고신축 화학보호복 개발’과제가 최종 선정되어 사업비 20.6억원(국비 16.4(80%), 도비 4.2(20%))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경자년 새해 첫번째로 선정된 국가 공모사업으로 올해 국비 확보의 마중물 역할과 동시에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의미가 깊다.

 

경북도는 그동안 구미 불산 노출 등 화학사고가 최근 10년간 37건이나 발생했고, 매번 화학사고 발생 시 성능이 낮은 방재 장비 사용으로 많은 인명 피해를 입게 됨에 따라, 보다 안전한 작업환경으로 귀중한 생명을 보호코자 본 과제를 추천했다.

 

지난해 10월부터 도에서는 연구기관, 기업, 대학 등 현장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얻어 사업계획서를 작성하여 행정안전부에 신청한 후, 서류 및 발표 평가 대비를 위해 부단한 노력을 다해 1월 14일 심의․확정 됐다.

 

이번에 개발하는 화학보호복은 가스감지 기능과 실시간 생체신호 측정이 가능하며, 화학사고 발생 시 위험을 알려주는 경고시스템이 적용되는 고신축 웨어러블 제품을 2022년까지 개발한다는 내용이다.

 

향후 개발이 완료되면 수입대체 효과(30% 절감, 현재 원단 100% 수입)와 함께 지역기업 기술이전을 통해 도내 안전산업 성장 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사업장의 근로 안전성을 보장하여 화학사고 안전지대 경북을 만드는 발판이 될 전망이다.

 

이묵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앞으로 우리지역 안전산업에 대한 기술 경쟁력 및 일자리 창출의 해결책이 제시되도록 노력중이다”며 “지역 안전업체와 연계하여 개발부터 실증·판매까지 실효성을 높이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 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