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9.0℃
  • 구름조금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32.0℃
  • 구름많음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31.1℃
  • 흐림울산 25.5℃
  • 흐림광주 28.1℃
  • 흐림부산 24.2℃
  • 흐림고창 25.3℃
  • 흐림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9.1℃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권우상 칼럼 = 북한은 언젠가는 중국이 점령한다

 

 

 

 

칼럼

 

 

                 북한은 언젠가는 중국이 점령한다

 

 

                                                             권우상

                                                  사주추명학자. 역사소설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할 당시 NHK 등 일본 매체들은 홋카이도에 설치된 카메라에 잡힌 영상을 공개하면서 상세히 보도 했다. 비교적 차분한 한국 사회 분위기와는 매우 대조적이었다.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서균렬 교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017년 9월 3일 낮 12시29분 시계는 멈췄다"고 말하면서 한반도 안보 게임의 룰이 바뀌었음을 시사했다. 그때 북한의 핵실험은 대형사건이 분명하다. 5차 핵실험 때 10kt(킬로톤.1kt는 TNT1000t의 폭발위력)에 비해 국방부는 최소 5배, 미국·중국·일본은 18~20배로 평가했다. 일본 히로시마(廣島)에 떨어진 폭탄(16kt) 10여 개가 서울 500m 상공에서 터졌다고 가상해 보고 여기에 핵 EMP(ElectroMagnetic Pulse, 전자기파)까지 방출되면 한국의 통신, 교통, 전력 등 주요시설 등은 한 순간 파괴된다. 국제사회의 잇따른 제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6차 핵실험까지 온 속셈은 무엇일까? 크게 두 가지로 생각할 수 있다.

 

첫째는 김정은은 핵무기를 갖지 못하면 북한의 미래가 없다는 것이다. 이는 김정일이 사망전에 유언을 한 것으로 외신 보도는 전했다. 둘째는 핵실험을 해도 중국이 원유 차단 등 극단적인 행동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는 중국이 북한과 혈맹임을 강조한 것에서도 잘 나타나 있다. 그동안 중국은 한국의 사드 배치에 대해서는 계속 반대해 오다가 사드 추가배치 이후 중국 내 한국업체들을 더욱 옥죄이고 있다. 심지어는 추방당한 한국업체도 있었다. 또한 현대자동차의 중국합작회사가 부품업체를 중국업체로 교체할 것을 요구하는가 하면, 화장품 업계와 이마트는 중국에서 완전히 철수하기로 했다. 자동차 부품의 경우, 운전자의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에 부품 하나하나에 최고의 정밀함이 요구된다. 오랜 경험에서 쌓인 노하우가 바탕이 돼야만 최고의 부품을 만들 수 있다. 그래서 중국은 이제 노하우를 모두 습득했으니 한국은 없어도 된다고 판단, 기회를 엿보다가 사드를 빌미로 트집을 잡은 것이다. 이런 태도가 바로 공산당이 통치하는 중국이다. 유엔에서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 수위를 높이자 중국은 이를 반대하면서 북한을 혈맹이라고 공언했다. 이 말은 중국과 북한은 생존을 같이 한다는 말과 같다. 중국은 공산당 일당 독재국가다. 양회(兩會)로 불리는 전국정협은 중국공산당, 중국국민당혁명위등 각 민주 당파, 인민단체, 각 소수민족 대표 등이 참가하는 중국 통일전선 국가기구로 정치, 경제 문화 등 분야의 주요 문제를 제안하고 토론한다. 주석 1명, 부주석 2명, 상무위원 299명, 위원(상무위원 포함) 2237명으로 구성됐다. 당원이 7천만 명이 넘는 중국 공산당은 단일 조직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다. 이는 중국공산당이 전역의 최하 말단 행정기구에 이르기까지 그 지방조직을 거미줄처럼 얽혀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즉 중국공산당은 중국의 성, 자치구, 직할시의 대표대회위원회, 위원회, 기율검사위원회, 현, 자치현, 구, 향촌 및 이들이 설치되지 않은 시, 시 관할 구의 대표대회, 위원회, 기율검사위원회 등과 같은 모든 지방조직에도 설치되어 있다. 아울러 공장이나 상점, 학교, 기관 및 합작사, 농장, 향, 진, 촌(村), 인민해방군 중대와 기타 중국의 각종 기층조직에도 설치되어 있다. 이는 공산당의 정식당원이 3인 이상 있는 곳에는 모두 당의 기층조직을 결성한다고 규정된 당장(黨章)에 근거한다.

 

중국의 국가경영은 공산당이 하기 때문에 자본주의 국가처럼 구체적인 법령에 의해 국제교역이 실행되는 것이 아니라 당의 명령(결정)에 따라 대.내외 정책이 수시로 바뀐다. 지금까지 중국의 태도를 보면 유엔의 대북 제재에 동참 하는 척 시늉만 하면서도 그 속셈은 달랐다. 중국이 원유 공급을 중단하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은 즉각 중단될 수 있지만 그렇게 하지 않은 것은 북한을 감싸기 위해서다. 북한의 6차 핵실험 당시 군사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ICBM 이동발사체 차량과 미사일 부품도 중국이 제공했다고 한다. 중국은 북한을 앞세워 월남처럼 한국을 적화통일 하기 위해 핵무기 개발을 묵인해 두고 있는 것이다. 북한은 핵무기 카드로 평화협정을 맺고, 미군을 철수시킨 후 남한을 적화통일 한다는 음흉한 계략이 숨어 있다. 월남처럼 만들겠다는 것이다. 한반도가 공산화되면 중국이 강제 점령할 것은 뻔하다. 티베트처럼 말이다. 지금 중국 공산당의 속셈은 김정은 정권이 무너지면 북한 지역은 중국이 차지한다는 것은 의심이 여지가 없다. 고대 중국의 송나라 양공은 전쟁에서 원칙만을 고집하자 이길수가 없었다. 그로부터 100년 후 ‘싸움은 남을 속이는 것(兵者詭道也)’이라고 설파한 손자병법이 나왔다. 중국이 바로 이런 병자궤도야 전법을 구사하자 북한도 이를 모방했다. 속(內)과 겉(外)이 다르다는 말이다. 만일 한국이 북한 땅을 빼앗기지 않을려면 중국과 전쟁을 해야 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