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조금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금오공대, 2019 대학창의발명대회 ‘8개 부문, 7개 팀 수상’

-망치로 변형이 가능한 차량내부 손잡이, 과기부장관상-
-5년 연속 수상자 배출-



금오공과대학교 학생들이 ‘2019 대학창의발명대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등 8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허청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2019 대학창의발명대회는 대학(원)생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해 지식재산 컨설팅을 실시하고 특허출원 및 사업화 과정을 직접 체험하게 하는 대회다. 올해는 전국 123개 대학에서 5,087건의 발명 아이디어가 출품돼, 24개 대학 38개 팀의 작품이 선정됐다.

금오공대 학생들은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과 특허청장상을 비롯해 대한전기학회장상, 생화학분자생물학회장상, 중소기업중앙회장상, 이루팩공모기업상을 받았다. 또한 금오공대 발명동아리인 거북선신화가 최다신청(340건) 및 최다수상(4건) 발명동아리상을 수상하며, 총 8개 부문에서 7개 팀이 수상하는 고른 성적을 거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은 최은석(기계시스템공학과 3년), 박온유(기계공학과 1년) 학생의 ‘망치로 변형이 가능한 차량내부손잡이’가 선정됐다. 이 아이디어는 차량 사고나 침수시 안전하고 신속한 비상탈출을 위해 고안됐다. 차량 내부 모든 좌석의 창문 위에 설치된 손잡이를 비상용 마치 모양으로 바꾸어 접근성이 쉽고, 안전벨트 커터기능을 포함해 보다 신속한 탈출이 가능하도록 했다.

최은석 학생은 “대중교통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비상탈출 도구를 승용차에 맞춰 새롭게 설계해보자는 생각으로 이 제품을 고안하게 됐다”며, “신뢰성을 최우선순위로 하는 안전한 장비를 만들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금오공대는 지난해에도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등 5개 부문에서 수상 성적을 거뒀으며, 2017, 2016, 2015년에도 국무총리상,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등을 받으며 지속적으로 수상자를 배출했다.

올해 시상식은 지난 6일 한국지식재산센터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 수상 내역

(상격 수상자 명단)

발명 아이디어 명칭

최우수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최은석(기계시스템공학과·3)

박온유(기계공학과·1)

망치로 변형이 가능한 차량내부손잡이

 

특허청장상

김경민(기계공학과·4)

이상재(기계공학과·4)

한승욱(기계공학과·4)

3차원 정질 다공성 구조체 및 그 제조방법

 

장려상

대한전기학회장상

안경진(기계공학과·2)

김상현(산업공학부·4)

곽도렬(기계시스템공학과·4)

다중체결 구명조끼

생화학분자생물학회장상

곽도렬(기계시스템공학과·4)

김상현(산업공학부·4)

마재영(신소재공학부·1)

접이식 의자

중소기업중앙회장상

김진민(기계시스템공학과·3)

정화은(메디컬IT융합공학과·1)

탄성부를 포함하는 옷걸이

이루팩공모기업상

노도아(디자인공학전공·3)

김태은(디자인공학전공·3)

양동민(디자인공학전공·3)

이종 내용물 혼합용기

최다수상발명동아리

거북선신화

(회장 권대익 기계공학과·2)

최다신청발명동아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