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16.6℃
  • 맑음서울 21.4℃
  • 맑음대전 21.7℃
  • 맑음대구 20.4℃
  • 맑음울산 16.6℃
  • 구름많음광주 20.6℃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8.6℃
  • 맑음제주 19.3℃
  • 맑음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9.1℃
  • 맑음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7.5℃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백승주 국회의원, “황교안 대표 구미 방문시 이‧통장을 통한 인원 동원 사실 없다!”

“당 대표 일정을 당원들과 공유한 것은 통상적 의정활동”

백승주 국회의원실은 “지난 5월 13일 황교안 대표 구미보 방문에 앞서, 네이버 밴드에 방문 일정을 게재하고 문자메시지를 통해 당원들과 일정을 공유한 것은 통상적인 의정활동이다”고 강조했다.

 

박진호 보좌관은 “경향신문이 ‘휴대폰에서는 입력이 어려운’ 특수문자를 똑같이 썼다며 ‘황교안 구미동원문자 원본을 백승주 의원실에서 작성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주장했다.

 

경향신문은 6월 8일 기사(제목: [단독] 황교안 구미동원문자 원본 백승주 의원실에서 작성했다)에서 의원실이 5월 9일 밴드에 게재한 글을 기사 본문에 제시했다.

그러나, 의원실에서 게재한 글과 경향신문에서 입수한 문자 내용이 다르다. <아래> 제시된 바와 같이 첫째, 이‧통장과 관련된 내용이 전무하고, 둘째, ‘일자 표시와 구미보 주소’가 상이하게 기재되었고, 셋째 의원실에서는 언급하지 않은 ‘현장최고위원회의 개최’ 가 경향신문 입수 문자에 포함되었고, 넷째, 본문 메시지도 틀리다.

 

박 보좌관은 “특수문자는 컴퓨터나 휴대폰에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데 공교롭게 동일한 특수문자가 사용되었다고 마치 백승주 의원실에서 원본을 작성하였다고 단정하여 지역 민심이 크게 동요되고 심각한 피해를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악의적으로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것 역시 수사 대상에 포함되어야 할 것이다.




배너